Language: 
To browser these website, it's necessary to store cookies on your computer.
The cookies contain no personal information, they are required for program control.
  the storage of cookies while browsing this website, on Login and Register.

GDPR and DSGVO law

Storing Cookies (See : http://ec.europa.eu/ipg/basics/legal/cookies/index_en.htm ) help us to bring you our services at overunity.com . If you use this website and our services you declare yourself okay with using cookies .More Infos here:
https://overunity.com/5553/privacy-policy/
If you do not agree with storing cookies, please LEAVE this website now. From the 25th of May 2018, every existing user has to accept the GDPR agreement at first login. If a user is unwilling to accept the GDPR, he should email us and request to erase his account. Many thanks for your understanding

User Menu

Google Search

Custom Search

Author Topic: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Read 373696 times)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15 on: August 28, 2021, 05:00:30 AM »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16 on: August 28, 2021, 09:20:43 AM »
전한(前漢) 지절(地節) 원년 임자(기원전 69)[고본(古本)에는 건호 원년 또는 건원 3년이라 하는 것들은 모두 잘못된 것이다.] 3월 초하루에, 여섯 부의 조상들은 자제를 거느리고 알천(閼川)의 언덕 위에 모여서 의논하여 말하였다.

“우리들은 위로 백성들을 다스릴 임금이 없어서 백성들이 모두 방자하고 안일하여 제멋대로 하고 있소. 그러니 어찌 덕 있는 사람을 찾아 임금으로 삼고 나라를 세워 도읍을 정하지 않을 수 있겠소?”
그래서 이들은 높은 곳에 올라 남쪽을 바라보았는데 양산(楊山) 밑에 있는 나정(蘿井) 가에 번갯빛처럼 이상한 기운이 땅에 드리워져 있고, 한 백마가 무릎을 꿇고 절하는 모습을 하고 있었다. 이윽고 그곳을 찾아가보니 자줏빛 알[푸른빛의 큰 알이라고도 한다.] 하나가 있었다. 말은 사람을 보더니 길게 울고는 하늘로 올라가 버렸다.
前漢地節元年壬子[古本云 建虎元年 又云建元三年等 皆誤] 三月朔 六部祖各率子弟 俱會於閼川岸上 議曰 我輩上無君主臨理蒸民 民皆放逸 自從所欲 盍覓有德人 爲之君主 立邦設都乎 於是乘高南望 楊山下蘿井傍 異氣如電光垂地 有一白馬跪拜之狀 尋撿之 有一紫卵[一云靑大卵] 馬見人長嘶上天



[1274년.1281년]여몽 연합군 일본 원정(정벌) - Mongol invasions of Japan(元寇)
https://www.youtube.com/watch?v=xtyGtidO-hk

고려/몽고 연합군이 신라(新羅)의 나정(蘿井)을 되찾으러 왔다는 것을 일본인들도 알고 박혁거세전에 나오는 백마를 상징성으로 영화에 출연시켰어.
일본인들도 여몽연합군의 성격을 알고 있다는 뜻이제.
칭기스칸으로 비롯된 정복전쟁도 성격도 크지만 흉노족 신라 김씨들의 정복전쟁이라는 것을.
신라 김씨들이 흉노족 김일제 성씨를 하사받은 것은 쿠빌라이로부터 비롯된 후대 개입이니까.
그래서 고려조에 개입한 신라 김씨들 속내가 복잡한거다.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17 on: August 28, 2021, 09:27:21 AM »
니들은 계룡 엉덩이 부분의 동복(銅鍑, copper pot)과 말잔등 뒤에 있는 동복을 단순하게 스키타이 기마민족들이 사용하던 부장품으로 이해하지만 일본의 나정과 여근곡을 나타내는 신화적인 의미다.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18 on: August 28, 2021, 11:59:46 PM »
 
https://www.youtube.com/channel/UCf6d1V-MmLOY-oviY-GLA4w/videos

이런 발전기를 만드는 사람들이 Kapanadze와 그 외 자유발전기를 알았어도 이렇게 자신의 발명품을 자신있게 홍보할 수 있을까요?
이런 재야 발명가들은 자신들이 세계에서 발명되는 자유발전기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는 것을 잘 모릅니다.
 
https://www.youtube.com/c/veproject1/videos

굳이 자석을 가지고 원맨쑈 할 필요 없습니다.
발전기를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아주 똑똑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c/DavidLaPoint/videos
 
위 아이디어처럼 발전설비를 만들려면 특수한 진공 튜브 터널이 더 적합할 것입니다.
마찰에 견디는 자석도 필요합니다.
자석에 베어링을 장착하려나요?
자기부상 열차처럼 특별한 자력 장치를 하려나요?
고속으로 회전하는 자석은 Curie temperature에 따라 몇시간 이상을 견디지 못할 것입니다.

https://www.youtube.com/c/FutureEnergy/videos

그리고 발전기가 너무 비싸면 시장성이 거의 없습니다.
한국인들 태반이 월 100만원(1000 달러) 이하의 저소득층입니다.
한국의 물가는 일본만큼 비싸다.
그리고 한국인들 절반 이상이 자신들의 집이 없습니다.
그들은 전세 또는 월세를 지불하면서 삽니다.
한국의 일반 가구에서 사용하는 전기료는 매우 비쌉니다.
KW당 20센트 이상.
비해 한국의 산업용 전기료는 매우 싸다.
KW당 5센트.
정부가 가난한 국민들에게 비싼 전기료를 부담시킵니다.

자살은 세상과의 싸움에서 패하는 자들이 주로 선택하는 방법입니다.
2만달러는 저소득층 근로자가 단 1달러도 쓰지 않고 월급을 10년간 모아야 하는 금액이다.
공평과 도덕을 강조하는 신이 세상을 멸망시킬 당위로 충분합니다.
신이 세상을 심판하는 방법은 아주 많을 것입니다.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19 on: August 29, 2021, 12:24:00 AM »
자유란 환경에 종속되는 그림자들의 외침이제.... ::) ::)
저 하늘 우주에서 자유를 찾고싶다면 별처럼 자신을 태워 빛나거나 Yurii Gagarin처럼 우주복이 필요합니다. 8) 8)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20 on: August 29, 2021, 08:19:34 AM »
 
"의자왕은 선화공주의 아들"
송고시간2012-08-14 11:28

정민 교수 '불국토를 꿈꾼 그들' 펴내

"의자왕은 선화공주의 아들"정민 교수 '불국토를 꿈꾼 그들' 펴내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삼국유사'에 실린 '서동요'는 백제 무왕과 선화공주의 이야기를 담은 노래로 유명하다.
"선화공주님은/남몰래 시집을 가서/서동 도련님을/밤에 몰래 안고 간다"
서동(무왕의 어린 시절 이름)은 서라벌(경주) 아이들에게 마를 나눠주고 이 노래를 부르게 해 선화공주를 왕궁에서 쫓겨나게 한다.
서동은 선화공주를 아내로 맞았고 백제 무왕이 된다. 삼국유사는 무왕과 선화공주가 미륵사를 창건했다고 전하고 있다. 그러나 2009년 미륵사지 서탁 기단부에서 수습된 사리 봉안기 금판에는 무왕의 왕비인 사탁씨가 미륵사를 창건했다고 기록돼 있다.
무왕의 왕비 사탁씨의 존재가 새롭게 확인된 것으로, 삼국유사와 정면 배치되는 내용이다.
서동과 선화공주의 사랑 이야기는 한 편의 꾸며낸 이야기에 불과한 것일까.
정민 한양대 국문과 교수는 무왕과 선화공주가 분명히 결혼했고 무왕의 아들이자 백제의 마지막 왕인 의자왕은 사탁씨가 아닌 선화공주의 소생이라고 주장했다.
정민 교수는 삼국유사와 일본서기 등의 내용을 분석한 결과 의자왕의 생모인 선화공주는 비교적 일찍 세상을 뜬 것으로 보인다면서 "의자왕은 사탁씨 왕비의 서거 직후 정변을 단행해 사탁씨 일가와 이들에게 찬동한 정치 집단을 추방, 집권 초기의 불안 요소를 제거했다"고 설명했다.
또 "새로 나온 사리 봉안기에 나타난 사탁씨 왕비의 존재는 그간 정돈되지 않은 상태로 남아있던 의자왕의 모계를 밝혀주고, 사탁씨 모계 왕자와의 후계 구도를 둘러싼 갈등을 선명하게 정리해주는 획기적인 자료가 되는 셈"이라고 평가했다.
국내 대표적인 다산 정약용 전문가인 정민 교수가 삼국유사를 새롭게 해석한 '불국토를 꿈꾼 그들'을 펴냈다.
"상상력의 보물창고이자 우리 문화의 비밀을 푸는 짚코드"라고 삼국유사를 정의한 정민 교수는 은유와 상징으로 가득 찬 삼국유사에 숨겨진 역사의 비밀을 역사적 사건의 전후관계와 맥락을 살펴보며 하나씩 풀어나간다.
무왕과 선화공주의 이야기를 비롯해 서역에서 건너온 밀본의 정체와 국난을 막아낸 밀교의식 '문두루' 비법, 도깨비와 귀신을 다스린 비형랑의 정체, 황룡사 9층 탑 건립 배경, 원효 스님이 거리로 뛰쳐나온 이유 등에 대한 저자의 해석이 신선하다.
현재 하버드대 옌칭연구소에서 연구학자로 재직 중인 정민 교수는 책 머리말에서 "'삼국유사'는 허튼 말이 하나도 없었다. 해석이 어려운 것은 해독의 코드를 잃어버렸기 때문"이라면서 "단절을 이어 맥락을 복원하는 일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문학의문학. 376쪽. 1만8천원.
https://www.yna.co.kr/view/AKR20120814080900005



[정민의 世說新語] [637] 해상조로(薤上朝露)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입력 2021.08.26 03:00

‘해로(薤露)’는 한위(漢魏) 시기의 만가(挽歌)다. 상여가 나갈 때 영구를 끌면서 사람들이 함께 부르던 노래다. 초한(楚漢)의 쟁패 중에 제나라 대부 전횡(田橫)은 따르는 무리 5백인과 함께 바다 섬으로 들어갔다. 한고조 유방이 그를 부르자 어쩔 수 없이 낙양으로 나오다가 30리를 앞에 두고 굴욕을 거부하고 자살했다. 섬에서 그를 기다리던 무리 5백인이 이 소식을 듣고 슬퍼하며 모두 따라서 죽었다. 사람들이 이들의 넋을 달래려고 부른 노래가 바로 ‘해로’다. 해(薤)는 백합과의 다년생 초본인 염교를 말한다.

노래는 이렇다. “염교 잎 위 아침 이슬, 어이 쉬 마르는가? 이슬이야 마른대도 내일 아침 다시 지리. 사람 죽어 한번 가면 어느 때나 돌아올꼬?(薤上朝露何易晞? 露晞明朝更復落, 人死一去何時歸.)” 원래 노래에는 바깥짝이 있었는데, 후대에 따로 떼어 ‘호리가(蒿里歌)’가 되었다. “호리는 뉘 집 땅인가? 잘나고 못남 없이 고운 넋을 거두누나. 귀백(鬼伯)은 어이 이리 재촉을 하는 겐지, 사람 목숨 잠시도 머뭇대지 못하네.(蒿里誰家地? 聚斂精魄無賢愚. 鬼伯一何相催促? 人命不得少踟躕.)”

아침 산책 길에 풀잎마다 달렸던 이슬이 돌아올 때 보면 어느새 말라 흔적도 없다. 이슬은 아침마다 되풀이해 내리지만, 사람은 한번 가면 다시 오지 못한다. 아침 이슬만도 못한 인생, 이 강렬한 대비가 아등바등 움켜쥐기만 하는 삶에 깊은 울림을 남겼다. 명나라 유기(劉基·1311~1375)도 ‘해로가’에서, “어제는 7척의 건장하던 몸, 오늘은 죽어서 시신 되었네. 친척들 괜스레 집 가득해도, 넋과 기운 어디로 간단 말인가?(昨日七尺軀, 今日爲死尸. 親戚空滿堂, 魂氣安所之.)”라 했다.

돌아보면 사는 일이 참 덧없다. 그렇다고 모든 것을 허무적멸로 돌리기엔 남은 시간이 아깝고 귀하다. 가톨릭 성가 27장, ‘이 세상 덧없이’의 1절은 이렇다. “풀잎 끝에 맺혀진 이슬 방울 같이, 이 세상의 모든 것 덧없이 지나네. 꽃은 피어 시들고 사람은 무덤에. 변치 않을 분 홀로 천주뿐이로다.” 같은 말을 다르게 했다. 마음을 무엇으로 간직해야 할까? 욕심을 내려놓고 이슬처럼 맑게 살다가 가자.
https://www.chosun.com/opinion/specialist_column/2021/08/26/FEZPWERX4FEWZADCPQ3K55B6MM/
 
 
 

칠지도
https://namu.wiki/w/%EC%B9%A0%EC%A7%80%EB%8F%84
 
 
 

 
 
 
 
 
 


한양대 정민 교수가 조간만 졸지에 마광수 따라간다에 한 표 아빠.⚡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21 on: August 29, 2021, 08:34:00 AM »
마광수처럼 욕실에서 교수형이 좋것다 ;D ;D ;D ;D
내두 한 표 ;D ;D ;D ;D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22 on: August 29, 2021, 01:41:18 PM »
태양신전 기물들이 코에 붙이면 코걸이, 귀에 붙이면 귀고리라서 걸맞는 한자들이 소환된거야.
낙화암 삼천궁녀 전설도 이렇게 만들어진거니까.
백제에 달과 그릇이 있을 턱이 없지만, 태신전전 독수리 날개 큰 배가 헤드젯에서 빠져나온 확장형으로 해석하면서 중국땅이 아닌 신라와 백제로 해석된거구.
낙화암 궁녀들 전설이 헤드젯으로 회귀니 궁남지를 달그릇이나 헤드젯 태양으로 봐도 무방해.
 
자살할 위인이라면 사의 찬미 현해탄 건너 북해도로 벌써 투신자살했겠어.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23 on: August 29, 2021, 01:59:13 PM »
모진세월 살아온 여편네라 입이 험햐 ::)
현해탄 건너 북해도까정 갈것없이 한강물 따땃하니 추천헌다 정민아...헤헤 ;D ;D ;D ;D ;D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24 on: August 29, 2021, 02:15:21 PM »
 
이 세상 덧없이
https://www.youtube.com/watch?v=Ks-xFJltH5A

자살죄악시하는 전주교 칠극이 부른다 어여어여 거자꾸나.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25 on: August 29, 2021, 02:21:14 PM »
 ;D ;D ;D ;D ;D ;D ;D ;D ;D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26 on: August 30, 2021, 04:38:42 AM »
와? ::) 현해탄 건너 북해도에 추락사하는 메텔이 마음에 안들어? ;D ;D ;D ;D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27 on: August 30, 2021, 04:40:07 AM »
 ::) ::) ::) ::) ;D
공자가 제자 자로에게 이르기를 "아는 것을 안다고 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하는 것, 이것이 아는 것이다" 라고 하였다. 8)
« Last Edit: August 30, 2021, 07:30:41 AM by color »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28 on: August 30, 2021, 04:46:10 AM »
한 표

Offline color

  • Hero Member
  • *****
  • Posts: 2264
Re: Color's Kapanadze forum, FE builds circuits and comments
« Reply #1529 on: August 30, 2021, 04:57:40 AM »
 
염세주의는 상당부분 세상을 멸망시키고픈 광기를 동반합니다.
쇼펜하우어는 철학자가 아니라 히틀러, 정인선씨처럼 선동가입니다.



세계는 비참한 사람에게 있어서만 비참하고 공허한 사람에게 있어서만 공허하다.

돈이란 바닷물과도 같다. 그것은 마시면 마실수록 목이 말라진다.

돈 빌려 달라는 것을 거절함으로써 친구를 잃는 일은 적지만,
반대로 돈을 빌려줌으로써 도리어 친구를 잃기 쉽다.

보통 사람은 시간을 소비하는 것에 마음을 쓰고,
재능 있는 사람은 시간을 활용하는 것에 신경을 쓴다.

계속해서 다른 사람의 사상만을 받아들 때 자신의 사상은 발전하지 못하고 상상력도 죽어버리는 법이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키워나가야만 하는 것이다. 다른 사람의 사상을 받아들이기에 급급해 자신의 생각을 키우지 않는 사람을 볼 때마다 나는 셰익스피어가 동시대인들에게 다른 나라를 보기 위해 자기 나라를 판다고 한 말을 떠올린다.

청년기에는 주관이 지배하고 노년기에는 사색이 지배한다. 다시 말하면 청년기는 작가로서 알맞은 시기요, 노년기는 철학에 적합한 시기다. 실천하는 데 있어서도 청년기는 주관과 인상에 따라 결심하지만 노년기에는 대부분이 사색한 다음에 결정한다.

천성(天性)에 반하여 절대적인 독립 상태에 놓이게 되는 여자는 곧 아무 남자에게나 집착하며, 그 남자의 의도대로 기꺼이 따라가고, 지배받으려 한다. 젊은 여자는 연인을 구하고, 늙은 여자는 속내를 털어놓을 남자를 구한다.

패배가 따르는 고통을 자발적으로 겪어 보라. 그러면서 인품이 형성되는 것이다.

평범한 능력밖에 없는 사람에게 겸손은 순수한 마음의 표상이 되지만 훌륭한 능력을 지닌 사람에게 겸손은 위선일 뿐이다.

평범한 사람들은 시간을 어떻게 소비할까 생각하지만 지성인은 시간을 어떻게 사용할까 궁리한다.

하루는 작은 일생이다. 아침에 잠이 깨어 일어나는 것이 탄생이요, 상쾌한 아침은 짧은 청년기를 맞는 것과 같다. 그러다가 저녁, 잠자리에 누울 때는 인생의 황혼기를 맞는 것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허영심은 사람을 수다스럽게 하고, 자존심은 침묵케 한다.

현명하시게도, 당신께서 선택하신 국민들이 전세계로 흩어질 것이라고 예언하신 선한 하느님께서 특별한 냄새를 주셨다. 그 냄새 덕분에 그들은 어디에서나 서로를 확인하고 다시 만날 수 있었다. 그것은 바로 유태인의 냄새이다.

하루는 작은 일생이다. 아침에 잠이 깨어 일어나는 것이 탄생이요, 상쾌한 아침은 짧은 청년기를 맞는 것과 같다. 그러다가 저녁, 잠자리에 누울 때는 인생의 황혼기를 맞는 것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허영심은 사람을 수다스럽게 하고, 자존심은 침묵케 한다.

독일은 유럽에서 가장 지적인 국가이면서, 거의 모든 인간 관계에서도 첫째 가는 국가이다.

돈 빌려 달라는 것을 거절함으로써 친구를 잃는 일은 적지만, 반대로 돈을 빌려줌으로써 도리어 친구를 잃기 쉽다.

들척지근한 형이상학적(形而上學的, 정신적인 것) 철학은 믿지 말라. 책을 넘길 때마다 눈물 흐르는 소리. 고통의 신음소리, 그리고 서로에 대한 일반적인 살인이라는 끔찍한 비명 소리가 들리지 않는 철학은 철학이 아니다.

 



태양신 예수는 염세주의 원조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Z_OahdJJSPs&t=1s

The dust on the surface of generator parts seems to tell the age of generator research.